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채용 시 면접비 지급 기업, 10곳 중 3곳에 그쳐... 2020.10.13
구직자들이 면접을 보기 위해서 교통비 등 지출해야 할 비용이 적지 않지만, 채용 시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10곳 중 3곳뿐 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400개사를 대상으로 ‘면접비 지급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은 27.8%에 불과했다.

기업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은 절반 이상(56.5%)이 면접비를 지급하는 반면, 중소기업은 21.8%만이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해 격차가 컸다.

면접자에게 제공하는 면접비는 평균 3만원으로 집계돼, 지난해 조사 결과인 3만 3천원 보다도 3천원 적었다.

기업형태별로 살펴보면, 대기업이 3만 7천원, 중소기업이 2만 8천원을 지급하고 있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중소기업은 3천원, 대기업은 무려 1만 7천원이 감소했다.

면접비는 ‘응시자 전원에게 동일 지급’(63.1%)한다는 기업이 가장 많았으며, ‘전원 지급하나 거주지역에 따라 차등지급’(21.6%), ‘원거리 거주 응시자만 지급’(15.3%) 순이었다.

면접비를 지급하는 이유로는 ‘지원자의 참여에 대한 정당한 대가라서’(53.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구직자의 경제적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27.9%), ‘기업 이미지 관리 차원에서’(23.4%), ‘우수인재를 확보하기 위해서’(15.3%), ‘면접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서’(14.4%), ‘회사가 지방에 위치하고 있어서’(9.9%)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는 기업(289개사)은 ‘면접비 지급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49.8%,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비용이 부담스러워서’(26.6%), ‘면접비를 받기 위해 지원하는 사람이 많을 것 같아서’(15.6%), ‘면접 대상자가 많아서’(13.5%),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영난으로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10.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특히, 현재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는 기업 중 83.4%는 앞으로도 면접비를 지급할 계획이 없다고 답해, 구직자들의 면접 지출 부담 완화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이전글 기업 50.3%, 올 해 하반기 채용 미루거나 포기했다! 2020.10.12
다음글 직장인 10명중 7명, 나도 ‘동학개미 2020.10.14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