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취준생 5명 중 4명, 나는 오늘도 ‘자소설’을 쓴다” 2019.09.25

- 내 자소서 3편 중 1편은 소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1,722명을 대상으로 ‘실제와 다르게 자신을 소개하는 자소설(자기소개서+소설) 작성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76.4%가 자소설을 작성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작성한 전체 자기소개서 중 35.3%가 ‘자소설’에 해당한다고 답했다. 이는 작성하는 자기소개서 3편 중 1편은 ‘자소설’이라는 의미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10%’(26.1%), ‘20%’(20.1%), ‘30%’(16.3%), ‘50%’(10.6%), ‘40%’(7.9%), ‘100%’(5.9%) 등의 순이었다.

자소설을 작성하는 이유는 ‘합격을 위해 좀 더 깊은 인상을 주기 위해서’(55.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아, 한 번의 기회라도 간절한 취준생의 입장에서 서류 합격률을 높이기 위해서 거짓이나 과장을 하게 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계속해서 취준생들은 ‘질문 의도에 맞는 스펙이나 경험이 없어서’(27.6%), ‘사실대로 쓰면 자꾸 떨어져서’(18.3%), ‘지원하는 직무/기업과 연관성을 찾지 못해서’(18.3%), ‘다들 자소설을 써 안 쓰면 나만 손해라서’(11.5%) 등을 자소설 작성의 이유로 들었다.

그렇다면, 실제 자소설을 작성해 기업에 ‘입사지원’한 결과는 어떨까?

응답자들은 ‘자소설’을 작성해 입사지원 했을 때 서류 합격률을 47.6% 정도로 파악하고 있었다. 반면, 솔직하게 자기소개서를 작성했을 때의 합격률은 35.8% 수준으로 집계 돼 11.8%p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자소설로 입사지원 한 구직자 중 33.7%는 면접 때 거짓이나 과장해 쓴 부분에 대해 질문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면접을 거치면서 해당 부분에 대한 질문을 받을 수 있어 과도한 거짓이나 과장된 내용을 작성하는 것은 주의가 필요한 것.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취업이 간절하다 보니 많은 지원자들 중 돋보이고 싶은 욕심에 자기소개서에 거짓이나 과장을 담는 경우가 많다.”며, “하지만 서류전형이 취업의 최종관문이 아닌 만큼 면접에서 진실하지 못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 내용을 작성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자신의 역량과 열정을 바탕으로 진솔하게 풀어낸 자기소개서가 최종적으로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온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전글 산업별 월임금총액 1위는? ‘전기, 가스 증기 및 수도사업’ 2019.09.24
다음글 구직자 67%, 면접 비용 지출 부담된다! 면접 1회당 6.5만원 지출! 2019.09.30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