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구직자 2명 중 1명, 불공정한 채용 경험 있어! 2019.06.27
채용 공정성이 화두가 되면서 공공기관과 대기업을 중심으로 블라인드 채용을 확대하고 직무 및 채용전형에 대해 상세히 공고에 기재하는 등 채용 공정성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채용 과정이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구직자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구직자 627명을 대상으로 불공정한 채용 경험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을 넘는 51.7% 불공정한 채용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55.2%)이 남성(48.7%)보다 6.5%p 높았다.

불공정하다고 느낀 이유에 대해서는 ‘내정자가 있는 듯한 채용 진행’(50.9%,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서 가족관계/학벌 등 직무와 관련 없는 질문을 함’(39.8%), ‘근무조건 기재가 불분명함’(33.3%), ‘면접에서 특정 지원자에게만 질문 몰림’(33.3%), ‘채용공고 내용이 도중에 바뀜’(21.3%), ‘나보다 스펙과 역량이 떨어지는 사람이 합격함’(19.4%), ‘특정 지원자에게 특혜 소문 들음’(13.9%) 등을 들었다.

불공정함을 느낀 전형단계는 ‘서류 전형 57.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실무면접 전형’(43.5%), ‘임원면접 전형’(25%), ‘연봉협상’(19.4%), ‘인적성 및 필기전형’(9.3%)의 순이었다.

전형별로 불공정하다고 느낀 부분을 자세히 살펴보면, 서류 전형에서는 단연 나이’(60.2%,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학벌 가족 직업 45.4%로 동률이었으며, 계속해서 최종학력’(41.7%), ‘보유재산’(35.2%), ‘주량, 흡연 등 개인 신상’(34.3%), ‘성별’(31.5%), ‘신체사항’(27.8%) 등의 응답이 있었다.

면접 전형 역시 ‘나이 관련 질문’(63.9%, 복수응답) 1위를 차지했으며, ‘결혼, 출산 계획 관련 질문’(49.1%), ‘부모님, 가족 관련 질문’(39.8%), ‘외모, 신체 관련 질문’(38.9%), ‘회사 지인 여부’(37%), ‘종교, 정치성향 등 가치관 관련 질문’(36.1%) 등의 질문으로 불공정함을 느꼈다고 답했다.

이렇게 채용 과정 상 불공정함을 경험한 구직자 중 75.9%는 실력이 아닌 불공정한 평가 때문에 자신이 탈락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과거와 비교해 최근 채용 과정의 공정성에 대해서는 비슷하다(46.7%)는 의견이 가장 많았지만, ‘더 불공정해지고 있다는 응답이 33.6% 공정해지고 있다’(19.7%)보다 13.9%p 높았다.

한편, 구직자들은 공정한 채용이 이뤄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평가기준 공개’(24.9%), ‘블라인드 채용 도입’(21.5%), ‘개인신상 등 불필요한 기재항목 삭제’(17.2%), ‘공고에 상세한 직무내용 기재’(12%), ‘청탁 관련 규제 강화’(7.7%), ‘필기시험 등 객관적 전형 실시’(7.2%)등을 꼽았다.
이전글 구직자가 가장 공감하는 신조어 2019.06.26
다음글 2019년 상반기 채용 결산, 신입사원 합격스펙은? 2019.07.01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