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PR Center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기업 10곳 중 7곳, 미스매칭 채용 한 적 있다! 2019.04.30
원인 1위는 채용이 급하게 진행돼서’ 
- 근무 직원 5명 중 1명은 미스매칭

기업 경쟁력 확보에 있어 적합한 인재 채용은 무엇보다 우선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직원 채용 시 적합하지 못한 인재를 채용하는 이른바 미스매칭을 겪는 기업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941개사를 대상으로 미스매칭 채용을 경험했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10곳 중 7(71.2%)이 있다고 밝혔다.

미스매칭이 일어나는 원인은 ‘
채용이 급하게 진행되어서’(62.5%,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이어 ‘적합한 지원자가 없어서’(46.1%), ‘전 직장 등 지원자 배경만 믿고 채용해서’(30.1%), ‘레퍼런스 체크에 소홀해서’(9.1%), ‘구직자들의 회사에 대한 스터디 불충분’(8.7%) 등의 순이었다.

미스매칭으로 인한 손해도 다양했다.
해당 기업이 입은 손해로는 ‘조기퇴사로 인한 인력 충원 비용 증가’(51.3%, 복수응답) 1위를 차지했으며, ‘태업 등으로 부서 성과분위기에 악영향’(38.7%), ‘부적응으로 커뮤니케이션 상 손실 발생’(32.7%), ‘구성원 간 분란 및 트러블 야기’(30.3%), ‘회사에 대한 불만 표출해 조직 사기 저하’(21.3%) 등의 손실을 입고 있다고 응답했다.

특히, 
피해를 금액으로 환산할 경우미스매칭이 일어나는 인원 1인당 평균 약 2,454만원의 손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현재 근무하고 있는 직원 중 미스매칭된 직원의 비율은 평균 16.9%
 10명 중 2명 꼴이었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직원 채용 시 미스매칭을 방지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일까?
먼저, 신입 채용의 경우 절반 이상(50.4%, 복수응답)이 인성조직 적합성 등 집중 평가를 꼽았다다음으로 ‘채용 공고에 직무 기술서를 상세하고 정확히 기재’(35.1%), ‘최대한 시간 여유 갖고 채용’(31.5%), ‘학벌 등 배경 아닌 업무 역량 위주 평가’(26%), ‘연봉근무환경 등 기업 정보 최대한 공개’(17.6%), ‘현업부서의 평가 최대한 반영’(12.9%) 등을 들었다.

경력 채용 시에도 1
위는 인성조직 적합성 등 집중 평가’(46.7%, 복수응답)로 조사됐으며이밖에 이전 직장 등 배경 아닌 업무 역량 위주 평가’(37%), ‘채용 공고에 직무 기술서를 상세하고 정확히 기재’(34.2%), ‘최대한 시간 여유 갖고 채용’(26.7%), ‘연봉근무환경 등 기업 정보 최대한 공개’(17.6%), ‘철저한 레퍼런스 체크’(14.8%), ‘현업부서의 평가 최대한 반영’(1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전글 직장인 96%, 직장생활에도 방학 필요하다 2019.04.29
다음글 공공기관 신입 연봉 1위, 대구경북과학기술원 5,174만원! 2019.05.02
목록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