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사람중심 취업사이트 '사람인'에 방문하신 것을 환영합니다.



보도자료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공시정보
“직장인, 설 예상 경비 평균 44만원!” 2018.02.06
77%, 설 지출경비 부담스러워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직장인들은 1인당 평균 44만원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743명을 대상으로 ‘설 지출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지출금액을 자세히 살펴보면, ‘20~30만원 미만’(19.5%)이 가장 많았고, ‘10~20만원 미만’(16%), ‘40~50만원 미만’(14.3%), ‘50~60만원 미만’(12.7%), ‘30~40만원 미만’(12.5%), ‘10만원 미만’(7.3%), ‘90~100만원 미만’(6.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지출금액은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기혼의 경우, 평균 62만원으로 미혼 35만원보다 1.8배 가량 더 많았다. 

올해 설 지출 비용은 지난해 대비 동일하다는 의견이 50.9%로 가장 많았고, ‘늘었다’(37.8%), ‘줄었다’(11.3%) 순이었다.

가장 많이 지출하는 항목으로는 ‘부모님 용돈 및 선물’(66.9%)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음식마련 등 식비’(8.3%), ‘여가, 문화생활비’(7.1%), ‘세뱃돈’(5.5%), ‘친척 선물’(3.4%), ‘교통비’(3.4%), ‘여행비’(3.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세뱃돈 지출 현황은 어떨까?

세뱃돈을 준다고 답한 응답자는 71.2%에 달했다. 이들은 평균 19만원을 세뱃돈으로 지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적정하다고 생각하는 1인당 세뱃돈 액수는 5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세뱃돈을 주지 않는 것이 낫다’라는 의견도 7.9%였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8명은 설 연휴 지출에 대해 ‘부담스럽다’(76.5%)고 답했다. 이들 중 비용 부담으로 인해 귀성을 포기하고 싶다는 응답자도 36.3%나 됐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지속적인 경기불황과 물가 상승으로 인해 체감경기가 더욱 차갑게 느껴져 명절을 앞둔 직장인들의 부담이 커지는 것이 현실이다. 무리한 지출을 줄이고,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과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갖는데 의미를 둔다면 따뜻하고 뜻 깊은 명절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글 “설 연휴 귀성은 15일, 귀경은 18일에 가장 몰려” 2018.02.06
다음글 ㈜삼표, 쿠쿠 등 알짜배기 중견기업 공채 소식! 2018.02.07
목록

사람인HR 창립10주년 기념행사


페이지 맨 위로 이동